조회 수 2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물질은 귀한 것입니다.

 

신앙생활은 하나님을 주인으로 삼는 것입니다. <마태복음 6장 24절>에는 ‘한 사람이 두 주인을 섬기지 못할 것이니...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기지 못하느니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우리는 재물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인된 사람입니다.

 

하지만 이 말을 오해해서 그리스도인이 재물을 중요하게 여기거나, 열심히 경제활동 하는 것을 악한 것이라고 착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무소유를 거룩한 삶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재물은 귀한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모든 것은 다 소중한 것입니다. 만일 재물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으면, 돈에서 자유로운 것이 아니라, 돈에 묶일 수 있습니다. 돈은 지나치게 욕심을 부릴 때뿐 아니라, 너무 없을 때도 매이는 것입니다. 그러니 재물을 귀하게 여겨야 합니다. 귀하게 여겨야 재물이 옵니다.

 

그렇게 귀한 재물이기에, 물질로 다른 사람을 돕고 구제할 때 아름다운 것이고, 그 귀한 재물을 더 귀한 하나님께 드릴 때 복이 되는 것입니다. 또 내 것이 귀하니 다른 사람의 것도 귀하게 여겨야 하며, 물질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일이 없어야 합니다. 누가 그렇게 살 수 있을까요? 재물이 주인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인임을 고백하고 사는 사람입니다.

 

이것을 진짜 믿으면 물질에 대한 염려가 사라집니다. <마태복음 6장 25절>에,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목숨을 위하여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몸을 위하여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 하셨습니다. 먹고 마시고 입는 것은 기본적인 일이지만, 그것보다 목숨이 더 중요합니다. 그 목숨을 하나님이 지켜주십니다. 믿음의 사람은 적어도 먹고 마시고 입는 것으로 염려하지 않습니다.

 

대신에 진짜 중요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마태복음 6장 33절>에,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먼저 구할 것은,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뜻이 이루어지는 삶입니다. 우리의 삶에 하나님의 나라가 이루어지고, 하나님의 선하신 뜻이 이루어지는 것을 먼저 구해야 합니다. 한 마디로 인생의 목적을 섬김에 두고, 다른 사람을 성공시키는 것을 인생의 목적으로 두는 것입니다. 그래서 영혼을 구원하고 제자로 살아가도록 돕는 것입니다. 이렇게 우선순위가 분명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고 했습니다. 먹고 마시고 입는 것이 필요 없다는 것이 아니라, 더하도록 채워주신다는 것입니다.

 

<고린도후서 7장 10절>을 보면,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은 후회할 것이 없는 구원에 이르게 하는 회개를 이루는 것이요 세상 근심은 사망을 이루는 것이니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위한 염려는 후회가 아니라 구원에 이릅니다. 이런 근심을 해야 합니다. ‘주여 어떻게 하면 내 삶에 하나님의 나라를 이룰 수 있습니까? 주여 어떻게 하면 영혼을 구원해서 제자 삼는 삶을 살 수 있습니까?’ 이렇게 기도하는 분들은 이미 복된 분들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루틴의 힘 file 관리자 2021.03.06 14
218 더 간절해야 합니다. file 관리자 2021.02.27 119
217 온라인으로도 영혼 구원이 가능합니다. file 관리자 2021.02.20 183
216 음모론은 똑똑한 사람이 잘 믿습니다. file 관리자 2021.02.13 201
215 기본에 충실해야 합니다. file 관리자 2021.02.06 186
» 물질은 귀한 것입니다. file 관리자 2021.01.31 203
213 제가 대표로 경험했습니다. file 관리자 2021.01.23 312
212 신앙생활에 조미료가 빠졌을 때 file 관리자 2021.01.20 248
211 성경을 아는 것과 안다고 생각하는 것 file 관리자 2021.01.09 487
210 여러분의 아웃풋은 무엇입니까? file 관리자 2021.01.02 456
209 7차 다니엘 기도회에 초대합니다. file 관리자 2020.12.26 606
208 메리 크리스마스 file 관리자 2020.12.19 636
207 목장 나눔을 위한 팁(Tip) file 관리자 2020.12.12 696
206 12월의 칭찬 릴레이 file 관리자 2020.12.05 798
205 코로나가 멀게 하고 가깝게 합니다. file 관리자 2020.11.28 765
204 코로나 속에서도 감사할 수 있을까? file 관리자 2020.11.21 760
203 코로나 이후의 교회의 모습 file 관리자 2020.11.14 797
202 목사라서 감사합니다. file 관리자 2020.11.07 807
201 미래 세대에 빚을 지지 맙시다. file 관리자 2020.10.31 815
200 학습-습관-관행 file 관리자 2020.10.24 8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