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코로나 이후의 교회의 모습

 

우리는 아직 코로나 펜데믹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최근 백신에 대한 희망적인 소식도 접했으나, 겨울이 다가오면서 바이러스 확진자는 더욱 늘어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아직 혼돈 속에서 살아가지만, 그 가운데서도 삶의 새로운 질서가 생기고 있습니다. 아마도 내년 초까지 코로나와의 싸움은 계속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코로나 이후에 우리 교회가 중요하게 여겨야 할 것들은 무엇일까 생각해 봤습니다.

 

첫째는, 온라인 사역입니다. 코로나 펜데믹이 일어나면서 저희 교회는 발 빠르게 온라인 사역으로 전환했습니다. 현재 주일 11시 예배를 실시간으로 보내주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줌(zoom)’으로도 참여할 수 있도록 진화했습니다. 목장도 카톡 그룹콜에서 줌으로 전환되었고, 줌을 통한 새벽예배는 예전보다 더 활성화되는 은혜를 체험하고 있습니다.

 

우리 교회뿐 아니라 세상은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세상으로 빠르게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가 끝나도 교회에서는 적극적으로 온라인 사역을 이어갈 것입니다. 물론 상황이 좋아지면 주일예배는 ‘현장예배’로 전환할 것입니다. 주일예배는 효율성보다 ‘헌신’이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나머지 사역은 온라인과 병행해야 할 것입니다. 성도님들도 기계에 익숙해져야 합니다. 요즘은 글을 모르는 사람이 문맹이 아니라, 컴퓨터를 못하면 문맹이라고 합니다. 휴대폰이라도 활용이 가능해야 합니다.

 

둘째는, 공동체의 회복입니다. 코로나 시대에 가장 목마른 것이 공동체-관계입니다. 코로나 이후에도 인간의 연결 욕구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인간은 관계를 통해서 행복을 경험하기 때문입니다. 함께 모이지 못하는 동안 대형교회 성도들이 더욱 어려워하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주일예배 드리는 것만을 신앙생활이라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소그룹을 중요시했던 교회는 더욱 깊은 관계를 형성하게 되었습니다. 우리 교회도 마찬가지입니다. 매주 목장 통계가 예전보다 인원이 많습니다. 사람 만나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을

때, 공동체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알게 된 것입니다. 앞으로 우리 교회는 목장과 초원을 통한 공동체성에 더 중심을 기울일 것입니다.

 

셋째는, 교회 본질의 회복입니다. 이런 온라인과 공동체를 통해서 결국 교회 본질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금까지 교회는 건물, 위치, 프로그램, 행사와 같은... 필요는 하지만 본질적이지 않은 것들에 많은 비중을 뒀습니다. 우리 교회도 위치와 주차장에 대한 아쉬움이 늘 있었습니다. 그런데 앞으론 그런 생각이 좀 줄어들 겁니다. 그것보다는 말씀과 기도와 예배와 영혼구원해서 제자 삼는 교회의 본질에 더 충실해야 합니다.

 

김미경씨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온라인-디지털 능력-창조적 능력-안전’이 새로운 키워드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원리는 비지니스 하는 성도님들에게도 꼭 필요할 것 같습니다. 코로나 이후를 위해서 기도하 고 준비하며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기를 기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코로나 속에서도 감사할 수 있을까? 관리자 2020.11.21 75
» 코로나 이후의 교회의 모습 file 관리자 2020.11.14 74
202 목사라서 감사합니다. file 관리자 2020.11.07 133
201 미래 세대에 빚을 지지 맙시다. file 관리자 2020.10.31 154
200 학습-습관-관행 file 관리자 2020.10.24 199
199 예전으로는 안 돌아가겠다. file 관리자 2020.10.17 371
198 교회는 하나님의 가족입니다. file 관리자 2020.10.10 302
197 기도하는 VIP가 있으신가요? file 관리자 2020.10.03 377
196 경건의 습관 만들기 file 관리자 2020.09.26 426
195 좋은 매너가 성공요인입니다. file 관리자 2020.09.19 519
194 영적 오아시스 만들기 file 관리자 2020.09.12 513
193 PGA를 4라운딩 하는 이유 file 관리자 2020.09.05 659
192 하고 싶지 않은 헌금(?) file 관리자 2020.08.30 666
191 첫인상인가? 마지막 인상인가? file 관리자 2020.08.22 678
190 구원은 신비로운 것입니다. file 관리자 2020.08.15 686
189 나쁜 바이러스가 또 있어요. file 관리자 2020.08.08 795
188 지금도 우리는 성장하고 있습니다. file 관리자 2020.08.02 744
187 치유를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file 관리자 2020.07.25 744
186 다시 온라인 예배로 돌아갑니다. file 관리자 2020.07.18 771
185 새벽에 작은 기적이 일어납니다. file 관리자 2020.07.11 7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